‘로보택시’ 상용화를 둘러싼 사업자들의 노력은 어떻게 전개되고 있나?

Share:
본 보고서는 구매 후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500,000장바구니

지난 9월 23일, 현대자동차그룹이 Aptiv와 40억 달러 기업가치를 지닌 JV 설립을 발표했습니다.

이는 매우 중대한 Big News이긴 하지만, 현재 시점에서 보면 선도사업자들의 부정적인 소식이 전해지는 등 로보택시 상용화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불과 2016년만 하더라도 2020년 경이면 자율주행 차량이 상용화될 것처럼 보였지만, 2020년을 몇 개월 앞두고 있는 현 시점에서 보면 자율주행차에 대한 과장(hype)이 조정 국면에 접어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기술적 난제 외에도, 비즈니스 모델 측면에서도 지금까지 자율주행 기술에 투자된 어마어마한 투자금을 정당화할 수 있는 모델이 있을지 반문해봐야 하는 상황입니다.

 

‘파괴적 혁신’의 개념을 주창한 하버드대 교수 ‘클레이튼 크리스텐슨(Clayton Christensen)’의 연구소에서도 최근 새로운 보고서가 출시되었는데요.

자율주행 차량의 초기 모델을 로보택시라고 가정했을 시, 자율주행 기술의 성격이 ‘파괴적 혁신’이 아닌 ‘존속형 혁신(sustaining innovation)’에 가깝기 때문에, 기존 차량 호출 플랫폼 사업자인 Uber/Lyft가 로보택시 모델에서 경쟁우위를 갖게 될 것으로 분석하였습니다.

 

본 보고서에서는 (자율주행 초기 모델에 대해 ‘로보택시’로 가정) 자율주행 로보택시 상용화를 둘러싸고, 하기 6개 업체들의 노력과 고민이 현재까지 어떻게 진행되어 왔는지 분석하고자 합니다.

 

총 32페이지 분량의 로아컨설팅 심층 분석 보고서를 통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