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스쿠터 공유의 수익성 개선을 도모하는 스타트업, ‘Superpedestrian & Voi’

Share:

최근 Uber의 IPO에 따른 실적공개 이후 막대한 적자를 VC 투자금으로 보조해 온 모빌리티 스타트업들의 수익성 문제가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데요. 이는 승차공유 스타트업들 뿐 아니라 2018년 가장 활발하게 투자가 발생혔던 마이크로 모빌리티 영역에서도 나타나고 있는 문제로, 올해 10월에는 투자 유치 금액 기준 전세계 최대 규모 전기 스쿠터 스타트업 Lime의 올해 손실액이 3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전기 스쿠터의 경우, 스쿠터의 취약한 내구성이 낮은 수익성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는데요. 최근 이러한 내구성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전기 스쿠터공유 서비스의 수익성을 향상하고자 하는 스타트업들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MIT에서 스핀오프한 스타트업인 Superpedestrian과 데일리 마켓 워치를 통해서도 최근 투자 유치 소식을 전해드린 바 있는 Voi가 대표적인 업체로, 이들 업체들의 비즈니스 모델과 수익모델, 특징 비교 등 보 데 상세한 비교 분석은 아래 보고서를 다운로드받아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BM 보고서는 유료 회원을 대상으로 제공되고 있습니다.

Share: